이재용 삼성 부회장 구속 영장 기각

법원의 18시간 영장실질 심사 끝에 기각 이라는 결과를 새벽에 발표했다. “법리상 다툼의 여지가 남아있기 때문”이라는것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이유로 들었다. 이번 심사를 기각한 해당 부장판사인 조의연 판사는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등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조의연 판사는 롯데 심동빈 회장의 횡령 혐의 영장심사 때도 이번과 같은 이유로 기각을 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심사 중 구치소에서 대기하고 현재는 삼성 대치동 사무실에 도착후 회의 중이라고 전해졌다.

특검의 구속 영장 재청구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뇌물 혐의에 대해선 삼성 뿐만 아니라 SK 등 범위를 빠르게 넓혀 갈것이라고 한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